맨처음 > 참여안내 > 자유게시판  
 
     
 
 
 
가장 무서운 상전 없음
김명옥    2013-12-07
 

"젊었을 적의 내 몸은 나하고 가장 친하고 만만한 벗이더니

나이 들면서 차차 내 몸은 나에게 삐치기 시작했고,

늘그막의 내 몸은 내가 한평생 모시고 길들여온,

나의 가장 무서운 상전이 되었다"  ---------------  박완서(소설가)
 
     
[다음글] : 낙엽을 생각하며..
[이전글] : 2012장기요양급여 평가결과